이회창 “머리 조아리며 기다리는게 평화인가”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는 22일 연평도 해상사격훈련에 대해 민주노동당 등이 북한의 입장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현재도 정치권에 종북주의자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평화방송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민주노동당 안에서 심상정 전 의원 등이 진보신당으로 갈려나간 이유가 종북주의자들과 같이 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천안함 사건이나 연평도 포격 사건을 거치면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지금 남한에서 살면서 북한의 주장과 똑같은 얘기를 하고 마치 북한 책임이 없는 것처럼 얘기하는 사람들”이라며 “(이들을) 보면 참 기가 막힌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햇볕정책이 지속됐으면 이런 충돌이 없었다’라는 민주당 등의 주장에 대해 “햇볕정책을 했기 때문에 이런 일이 생겼다고 생각한다”며 “처음부터 북한 쪽에 우리가 타협하거나 양보할 수 없는 입장을 말을 해서 북한도 평화 공존하기 위해서는 인정할 수밖에 없다는 납득을 끌어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대중 정권 때도 쳐들어오고 괴롭혔다”며 “그저 참고 지나는 것이 평화를 지키는 것이라고 말하는 햇볕정책의 결과가 핵도 만들어내고 연평 1,2,3차 해전도 일어나고 이번에 천안함, 연평도 포격으로 연결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햇볕정책 고수론자들은 수구론자들”이라며 “시대가 바뀌고 상황이 바뀌는 것에 따라서 남북 관계도 새로운 길과 원칙을 잡고 해야지, 자꾸 잘못된 과거에 집착하는 것은 아주 전형적인 수구주의자”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북한이 우리 군의 해상사격훈련에도 불구하고 이전에 공언했던 보복공격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북한은)말로 협박을 하고 전쟁 일으킨다, 핵을 쏘겠다고 협박하는데 흔히 그런 협박에 밀리거나 그것 때문에 전쟁이 일어나면 어떡하냐하고 해서 주저하는 것을 노리는 것”이라며 “이번에 그러한 북한의 상습적인 행태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가 ‘우리 국민들은 평화를 원하고 있다. 정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걸고 위신싸움을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평화를 원하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 대한민국 국민으로 모두 다 원한다”며 “평화를 깨는 그런 무력 행위를 했을 때에 그걸 그저 ‘다시 하지 말아주십쇼’ 하면서 머리 조아리면서 기다리는게 평화라는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북한에)강력하게 본때를 보여서 다시 하면 우리가 손해를 보겠구나 해서 다시는 못하게 하는 것이 진정으로 평화를 지키는 길”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하기 때문에 그런 무모한 도발을 못하도록 경고하고 응징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