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 北 진정성 없어”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는 8일부터 9일까지 열린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에 위한 실무회담과 관련 “남북 문제의 접촉, 대화에 대한 북측의 진정성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평화방송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대한 마무리가 되어야 진정한 회담이 가능한 것이라 아주 정당하게 우리 정부 측이 제시를 한 것”이라며 “이에 대해 북한이 남북군사회담을 하면 다 말할 수 있다고 해놓고 결국 마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측이 천안함은 이쪽에서 꾸민 것이고 연평도 사건도 여기서 도발한 것이라는 식으로 이야기 했다”며 “북측은 천안함이나 연평도 사건에 대한 진정한 해결 의지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회담은) 북한의 전형적인 평화 공세인데 이것을 달래보려고 하든가 경색국면을 풀어보겠다고 유화책을 내놓으면 절대 안 된다”며 “진정한 회담, 의미있는 회담, 평화로 갈 수 있는 회담을 하기 위해서 오히려 단호하게 거절하는 것도 회담 성공의 한 가지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또 북한이 남북 고위급 비밀접촉을 제의했다는 보도에 대해 “남북 비밀접촉은 택도 없는 소리”라며 “남북관계는 투명하게 국민 앞에 전부 내놓아야 하는 것이지 비밀로 해서 뭘 더 달라고 조르려고 하는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