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남북정상회담 거론은 시기상조”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는 1일 “남북 정상회담을 거론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치밀한 사전 협의 없이 양 정상이 이른바 광폭정치를 한다는 명분으로 만나서 남북관계를 풀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상회담에는 크게 두 가지로 유형을 대별할 수 있는데 하나는 상호협력관계에 있는 당사국사이에서 한 방향의 협력관계를 협의하는 회담이고, 다른 하나는 상호대립관계에 있는 당사국 사이에서 대립해소에 관한 협의를 하는 회담”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은 후자에 속한다”고 말했다.


그는 “후자의 대립관계의 정상회담은 사전에 대립해소를 위한 협의조정이 되어야 한다”면서 “그렇게 되지 않으면 정상회담은 아무런 성과도 없이 사진찍는 회담이 되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이어 “남북관계는 대립의 요인과 해결해야 할 요인이 많다. 북핵과 6자회담 문제, 금강산관광 총격 사건, 천안함 침몰 등 중요하고 예민한 문제가 쌓여있다”며 “이런 문제에 대해 사전에 면밀한 조정협의가 되지 않는다면 정상이 만나도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과거 김대중 대통령의 6.15정상회담과 노무현 대통령의 10.4정상회담은 대립관계의 정상회담을 협력관계의 정상회담으로 착각해 북측에 말려들어가는 실수를 범했다”며 “군사적 위험 등 대립관계의 해소는 못한 채 막대한 경제지원으로 북의 핵개발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북한은 생떼부리지 말고 국군포로와 납북자 송환에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북한은 그동안 북한에 국군포로는 한 명도 없다는 억지를 해왔고 이를 정당화하기 위해 이들은 북한에 전향한 국군출신이며 군국포로가 아니다라고 말하고 있다”며 “이것은 눈가리고 아웅하는 격”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