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北 사과 안하면 개성공단 폐쇄해야”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8일 북한이 개성공단 출입을 일방적으로 차단-허용 하는 조치를 반복하고 있는 것과 관련 “정부는 북한에 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해야 하며, 북한이 이에 불응할 경우 개성공단 폐쇄와 같은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5역회의에서 “개성공단 확장이나 공사가 계획된게 있다면 중단해야 하며, 개성공단이 앞으로 계속 진전된다는 전제를 접고 폐쇄될 경우에 대비한 준비를 갖춰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의 행태는 인질을 잡고 납치해서 보상을 요구하는 납치범과 다를 바 없다”며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국가로서 행세하려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도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중요한 남북경협 사업장이 하루살이 경협 사업장이 되면 되겠느냐”며 “북한 개방의 상징이 아니라 웃음거리의 상징으로 세계에 비친다면 불행한 일이 아니겠냐”고 유감스런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은 현재의 남북관계 위기의 원인을 제공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수정하기 위해 국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이상 남북관계의 긴장과 군사적 충돌의 위기까지 가는 것을 국민의 입장에서 방관할 수 없다”며 “이명박 정권의 대북정책 변경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정식으로 국민 투표에 회부해 국민의 동의를 얻자”고 말했다.

그는 “헌법 72조에는 대통령이 필요할 때에는 외교, 국방, 국가안위에 대한 중대사항에 대해 국민투표를 하게 돼 있다”며 “국민의 동의를 얻어 남북관계 평화정착과 경제위기 극복의 지혜를 모으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