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北 개입 사실 드러나면 전쟁도 불사해야”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는 16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만일 북한이 개입한 사실이 드러난다면 강력한 보복과 응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당5역회의를 통해 “전쟁도 아닌데 비열하게 숨어들어 와서 불의의 공격을 한 이러한 비겁자가 누구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세상 끝까지 쫓아가서라도 반드시 이 비겁한 공격자들을 찾아내어 처절한 응징을 해야 한다”며 “이것은 우리 국가와 국민의 생존을 지키고 평화를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유엔 안보리를 통한 국제 제재와 함께 대북 대화와 교섭을 중단하고 북 선박의 영해 통행을 차단하며 PSI에 의한 북 선박의 검색도 강화해야 한다”면서 “금강산 및 개성 관광 사업, 그리고 개성공단 사업도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러한 정도의 단호하고도 엄중한 응징 조치 없이는 불행한 재발을 막고 국민의 안보 불안을 불식시키며 한반도의 평화를 지켜낼 수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강경한 응징도 할 수 없는 지도자라면 국가와 국민의 생존과 평화를 지킬 자격이 없다”고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전쟁이 일어날지도 모른다고 걱정하는 자들이 있으나 이것이야 말로 강력한 힘 앞에 항상 굴종해온 노예근성이 몸에 밴 자들”이라며 “국가나 개인이나 자신의 생존과 평화를 위해서 전쟁도 불사한다는 용기가 없다면 자신의 생존과 평화를 지켜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천안함 사건에 북한이 개입했을 경우를 가정해 대북정책의 기조변화도 요구했다.


이 대표는 “만일 북한의 개입이 드러난다면 김대중 정부 이래 지금까지 이어온 대북 정책과 남북관계가 근본적으로 잘못되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스스로 변하지 않는다”며 “변하기를 기대하기보다 변하도록 만들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 당근만이 아니라 매서운 채찍도 써야 한다. 변하지 않으면 체제가 붕괴된다는 것을 느끼게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이러한 대북정책의 변화는 북한의 강력한 반발을 가져올 것이고, 국내 친북좌파들의 격심한 저항과 국론의 갈등도 예상된다”며 “정권이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이러한 것을 이겨내고 국민에게 이 길만이 진정으로 우리의 안전을 지키고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는 길이라는 것을 설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