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北압박에 굴종하면 북핵폐기 영영 안돼”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7일 북한 노동신문이 전날 ‘논평원 글’을 통해 남북관계의 전면차단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북한의 압박에 굴종해서 다시 지난 10년간의 대북관계로 돌아간다면 북핵 폐기를 영영 이룰 수 없는 상황으로 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열린 당 국정감사 중간평가 보고회에서 “이제 북한의 압박에 굴종해 머리를 숙일 것인지, 단호한 태도로 대북관계 기조를 확립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만약 우리가 단호한 태도를 취하면 북한은 더 강경하게 압박, 협박을 할 것이고 좌파세력은 아마도 남북관계가 경색된다고 난리를 칠 것”이라며 “그러나 정부는 확고하게 대북정책 기조를 확립해 분명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편한 마음으로 대북관계를 개선하겠다면 안 된다”며 “이명박 정부는 일시적 남북관계 경색이 오히려 평화를 위해 겪어야 할 홍역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공성진 최고위원도 이날 YTN라디오 ‘강성옥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내에) 진보와 갈등을 야기할 수 있고, 한국과 미국 간에 분열도 기대할 수 있는 고도의 대남전략”이라며 “대한민국 정부를 자기 영향력 하에 가둬 놓겠다는 전형적인 길들이기”라고 지적했다.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에서 주도권을 상실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겉으로야 북한과 미국 간에 테러지원국 해제에 관한 협의가 있었다고 보이지만 실제 물밑에서는 대한민국 정부가 미국과 협의를 원활히 잘 진행해 왔다”며 “우려는 겉으로만 드러나는 우려일 뿐이지 내막은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공 최고위원은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버락 오바마 후보가 당선될 경우 대북 관계 전망에 대해 “평소 민주당 정부가 공화당보다는 화해, 협상 중심적인 정책을 펴왔다는 점에서 북한이 통미봉남을 좀 더 가속화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대북전략이라든가 한미관계에 좀 더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으로서도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문제와 한반도 주변의 여러 나라들의 이해관계를 예의주시하고 있고 미국의 대선 정국을 관찰하고 있는 측면이 있다”며 “우리도 이명박 정부가 새롭게 등단을 했기 때문에 과도기고, 조정기라는 것이 대통령이 인식이고 북한도 그렇게 인식을 하고 있기 때문에 기싸움이 상호 전개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 당국 모두는 서로를 자극하고 비방해서 상황을 어렵게 만드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는 절대 안 된다”며 “정부 당국은 북한의 주장 하나 하나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차분하게 대응하면서 남북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전개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