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의원이 전한 방북 뒷얘기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와 방북했던 열린우리당 이화영(李華泳) 의원은 1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방북기간 북측의 분위기와 남북경제협력에 대한 적극적 입장 표명 등 뒷얘기를 소개했다.

이 의원은 우선 “워킹 그룹의 1차 논의에 이어 1차 의견수렴을 하는 4월13일이 하나의 계기가 될 것이며, 이후 2차 협상을 하면 남은 것은 필연적으로 남북정상이 만나 합의하는 수순이 아니겠느냐”면서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남북간 ‘공감’ 형성을 재차 강조한 뒤 “이 부분에 있어 이 전 총리와 입장차가 없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이 정전협정에서 평화협정 단계로 전환되는 논의의 마무리 단계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그러면서 “그런 방향으로 가는 게 당연한 것 아니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발언도 소개했다. 다만 이 의원은 “북미관계 개선을 포함한 여러 가지 현안에 대해 포괄적으로 낙관적 기대를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정상회담 장소에 대해 사견임을 전제로 “이전에는 북측이 서울 개최를 부담스러워한 측면도 있었는데 북미관계 진전으로 유연해지지 않겠느냐”고도 했다.

이 의원은 또한 이 전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개최 제안 논란과 관련, “유치위가 정치정세상의 불안정성을 들어 반대할 경우 남북이 함께 적극적으로 나서자는 차원이었고 북한도 적극적으로 화답한 것”이라면서 “금강산 등에서 공동개최할 것이냐는 추후 문제”라며 해명했다.

당국자간 공식 채널을 통해서는 아니었지만 남북정상회담에 앞선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에 대한 실무적 의견교환도 이뤄졌다는 후문이다.

북측이 김 전 대통령의 방문에 대해 소극적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여기에는 북측이 2001년 김 전 대통령 방북 당시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안치돼 있는 금수산 기념궁전) 참배를 요구했던 부분 등의 절차적 요소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이 의원은 소개했다.

북측이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와 관련, “전쟁시기 및 그 이후 시기의 행방불명된 사람들에 대한 인도적 조치로 가면, 상당히 긍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면서도 ‘국군포로’나 ‘납북자’라는 용어를 쓰는데 난색을 표해 결국 ‘전불자’라는 용어로 정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 일행은 방북에 이은 중국 방문 기간에 탕자쉬안(唐家璇)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 중국측 관계자들과 긴 시간 심도있는 대화를 진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중국측은 한반도를 둘러싼 국세 정세가 호전되려면 일본의 입장이 중요한데, 일본의 태도가 우려된다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북한은 개성공단 1단계 사업의 조속한 마무리를 요청하면서 1단계 완료시점에 공단내 북측 근로자를 현 1만2천명에서 7만명 수준으로 늘릴 것을 제안하는 등 전면적 남북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북측은 남포공단 및 나진.선봉.신의주 특구내 경제협력에도 속도를 내자는 입장을 전달했으며,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과 관련, 개성공단 제품이 관세혜택을 받는 부분에도 높은 관심을 표명했다는 것. 이 전 총리도 북측 관계자로부터 북한이 최근 자영농을 30% 가량 배정하면서 텃밭을 주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듣고 “북한 식량 사정이 좋아졌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고 한다.

이 의원은 “북측 관계자로부터 나진, 선봉, 신의주 특구가 사실상 기능 정지 상태에 있다고 전해들었으며 북측에서 ‘상황도 세상도 변하지 않았느냐’고도 하더라”며 “거리에 핵 관련 문구도 없고, 본질적 변화가 진행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