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북, DJ 사전방북에 소극적”

열린우리당 이화영(李華泳) 의원은 13일 남북정상회담에 앞선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 가능성과 관련, “북측과 실무적 차원에서 이야기를 하면서 북측이 다소 소극적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와 함께 방북했던 이 의원은 이날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쪽에선 6.15 정신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6.15 회담의 당사자인 김 전 대통령의 방문에 대해 거국적 환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현재와 같이 (정세 변화가) 속도를 내는 상황에 대해서는 버거워하는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제는 (정상회담이 이뤄질 경우) 남북정상회담이 선언적 차원이 아닌, 협약을 맺어야 할 단계”라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도 이벤트를 위한 남북정상회담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듯, 이후의 과제는 분명히 국가와 국가간의 협약적 상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개인적 판단임을 전제로 “이런 흐름이 이어지면 남.북.미.중 등 4자간 정상회담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면서 “중국에서 탕자쉬안(唐家璇)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을 만났을 때 중국도 이 흐름의 이니셔티브를 미국에 내주지 않으려는 느낌을 받았다”고 내다봤다.

남북정상회담 시기에 대해 그는 “6자 회담의 경과를 봐야 하기 때문에 정상회담 시기가 6.15냐, 8.15냐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