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남북정상회담 7∼8월 베이징 개최 유력”

노무현 대통령의 최측근이며 열린우리당 내 대북통인 이화영(사진) 의원이 7~8월 사이 남북정상회담 베이징 개최설을 주장해 주목된다.

이 의원은 7일 “오는 7월 4일 평양에서 한반도 평화체제에 대한 대규모 토론회를 개최하면 이 시기가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을 위한 매우 중대한 시기로 결정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 흐름 속에서 남북정상회담과 4자정상회담도 연이어 개최될 수 있는 개연성이 높다”고 말했다.

지난 2일부터 3박 4일간 당 동북아평화위원회(위원장 이해찬) 남북경제교류협력추진단 차원에서 평양을 방문했던 이 의원은 이날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지난 3월에는 이해찬 전 국무총리와, 지난달에는 방정환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했다.

이 의원의 따르면 BDA문제 긍정적 해결→미 고위인사 6월 방북→7월 평양 한반도 평화체제 토론회→남북정상회담과 4자정상회담 개최가 이어질 것이라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4개국 정상회담이 남북정상회담보다 선행될 것이라고 판단한다”며 “4개국 정상회담에서 사실상 큰 합의가 이루어져야지 남북정상회담에서 매우 가시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개최시기와 관련, “7월 4일 토론회와 8∙15광복절 사이나 7월 4일 전후냐”는 질문에 “정상회담이라는 건 많은 실무적인 준비를 요하기 때문에 어떤 특정 시기라고 표현하긴 어렵겠지만 그런 흐름들을 봤을 때는 비교적 낙관적으로 기대해도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왔다”고 말했다.

개최지와 대해서는 “러시아는 치안 문제 등으로 원활하게 수행할만한 장소로 적정치 않다”며 “남북한에서 하는 것이 실무적인 어려움이 있다면 중국의 베이징이 더 편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노 대통령과 정치적으로 한 배를 타고 있는 만큼, 이번 발언을 간과하기는 어렵다는 반응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 전에 4개국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 등의 주장에 대해서는 북핵 폐기 단계상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어서 이 의원의 발언을 그대로 믿기 어렵다는 시각도 많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