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구 “남북상황, 간단한 문제 아니다”

대통령 자문기구인 통일고문회의의 이홍구 의장은 16일 “(개성공단 출입 제한 등 현 남북관계 상황은) 간단히 마무리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이날 오후 삼청동 남북회담사무국에서 비공개로 열린 통일고문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사태는 군사.정치적 문제도 있지만 국민 입장에서 보면 직접 관계되는 중소기업이나 일하는 분 등 많은 사람의 문제가 개입되어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우려했다.

그는 “북한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정치공세를 강화해오다가 북한 영공을 통과하는 민항기에 대해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발표함으로써 (남북관계를) 상당히 어렵게 만들었다”며 “특히 지난 며칠간 개성공단 통행을 연이어 제한함으로써 긴장 수위를 올렸다”고 비판했다.

이 의장은 현인택 통일부 장관 취임 이래 이날 처음으로 통일고문회의가 소집된 것과 관련, “남북관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고 개성공단 문제로 상황이 간단하지 않은 것 같다”며 “현 장관의 보고도 듣고 저희가 생각하는 입장과 국민의 걱정이 뭔지에 대해 의견을 나눠 정부에 도움을 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는 개성공단 통행제한 등 최근 악화하는 남북관계에 대한 현 장관의 현안보고와 참석 고문들의 의견 개진 순으로 진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