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북조선 서울지소’ 발언사과”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이 통일부에 대해 ‘북조선 인민공화국 통일부의 서울지소’라고 발언했다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사과하는 헤프닝이 빚어졌다.

국회 재경위 소속 이혜훈 의원은 18일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전략물자 수출입을 통제하기 위한 시스템인 HS코드관리가 미흡하다”며 특히 통일부가 일부 전략물자 품목을 코드에서 삭제한 사실을 두고 “우리나라의 통일부가 아니라 북조선 인민공화국 통일부의 서울지소가 아니냐”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나오자 열린우리당 이목희 의원은 즉시 “말을 말같이 하라”며 “엄연한 정부부처를 ‘북조선 인민공화국의 서울지소’라고 하는 것은 상식 밖의 일이다. 즉각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오제세 의원도 “한나라당은 북한을 안보의 적으로 생각하는데 이 정부를 북한과 동일시한다면 결국 정부의 정체성을 부정한다는 것”이라며 “이런 막말적 발언은 즉각 속기록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미경 의원이 나서 “정치권이 질타를 받는 것은 막말하는 정치 때문”이라며 “정부부처를 북한정권의 하수인이라고 하는 것이야말로 막말정치인 만큼 이 자리에서 표현방법에 대해 사과하는 게 좋겠다”고 하자 결국 이혜훈 의원은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이 의원은 “(요즘처럼 북한문제가 민감한 시기에) 통일부가 일부 전략물자 품목을 코드관리 리스트에서 삭제했다면 그렇게 해석될 수밖에 없었다는 얘기였다”며 “발언에 대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정의화 재경위원장은 “오늘 관세청 국정감사를 진행한 결과 전략물자 관리체계가 아직 제대로 잡히지 않았다는 의구심을 위원장도 느끼게 됐다”며 “차제에 관계부처와 협의해서 철저하게 보완하기 바란다”고 마무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