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이명박 TV토론서 걸리면 박살날 것”

열린우리당 대선 주자인 이해찬 전 총리가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시장이 TV 토론에서 자신에게 걸리면 박살날 것이라며 독설을 퍼부었다.

이해찬 전 총리는 10일 대구에서 열린 영남개혁21 초청 특강에서 이명박 후보가 땅 문제 등은 어떻게 피해갈 수 있을지 몰라도 서초동 건물의 고도 제한을 풀어준 것을 갖고 자신과 TV 토론에서 만나면 10분이면 끝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이 따로 돈을 받아먹긴 했어도 이런 식으로 사리를 취한 것은 없다”면서 “이 전 시장이 한나라당 후보가 되면 한나라당은 그 날로 끝이고 문을 내려야 한다”고 악담을 서슴치 않았다.

이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표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도 “그 정도로는 북한과 협상을 못하고 외교도 못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의 이번 발언은 범여권에서 친노 후보로 주목 받으면서도 지지율이 반등 기미를 보이지 않자 막말을 넘어서는 독설로 한나라당 후보들의 이미지를 깎아내리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풀이된다.

범여권 주자 중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손학규 전 경기지사에 대해 “살아온 길이 다르다. 손 전 지사는 한나라당에서 몇 십 년 몸담았고 저는 이쪽에 있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