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북핵문제 곧 해결” 전망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8일 “지난 2월13일 북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6자회담이 BDA(방코델타아시아은행) 문제로 이행이 지연되고 있지만 관련 국가들이 이 문제를 풀려는 의지가 있어 머지않아 해결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대학교에서 열린우리당 동북아평화위원회 주최로 인천대학에서 열린 강연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남북간 경제협력강화 평화선언, 군축협의 등으로 남북관계의 질적 전환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임진강 하구 바닷모래 30억t 준설 프로그램을 개발중에 있으며 조만간 구체적 계획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30억t의 모래는 우리가 30년동안 쓸 수 있는 양이고 준설하면 임진강 하구에서 서울 마포까지 바닷길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이명박씨의 어처구니 없는 경부대운하 개발 계획은 의미가 없어진다”면서 “아울러 남북 군사지역인 임진강 하구는 평화지역과 관광코스로 바꾸게 돼 안보위협이 없어지고 모래 판매로 북한에 개성-평양간 도로 등 SOC를 구축해 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강사로 초빙된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남북관계와 한미관계는 상충하는가?’란 제목의 강연에서 “주변국들이 나서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해 나갈 경우 우리가 필요로 하는 ’통일지향’이 아닌 ’분단고착’의 평화체제가 만들어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남북이 주축이 돼 평화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 핵문제 해결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관련 국(남.북.미.중)간 평화체제 논의가 본격화 할 것이며 평화체제는 ’2(남.북)+2(미.중)방식’으로 구축되어야 한다는 것이 한미간 오랜 합의사항”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남북관계와 한미관계 균형발전, 북미관계 개선 등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면서 “4개국 회담 개최 전 2차 남북정상회담을 조속히 열어 평화체제 구축 원칙에 합의하고 남북 경제협력에 걸맞은 군사적 긴장완화 원칙에도 합의해 이를 묶어 ’남북평화선언’을 발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북핵.미사일 문제로 국민들 사이 대북정서가 일시적으론 악화됐지만 안보 불안감은 고조되지 않았다”면서 “이는 ’평화를 만드는’ 대북포용정책과 ’ 평화를 지키는’ 한미동맹이 조화를 이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강연회에는 우리당 관계자와 인천대 교수.학생,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