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방미..한반도 평화체제 논의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가 10일 열린우리당 동북아평화위 위원장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이 전 총리는 9박10일의 방미 기간에 LA에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리는 6.10 항쟁 20주년 행사에 참석, 기조연설을 한 뒤 워싱턴에서 존 네그로폰테 미 국무부 부장관,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과 면담을 갖는다.

면담에서는 6자 회담 진행상황을 비롯, 북핵문제, 남북관계 등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체제 문제 전반에 걸쳐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당초 콘돌리사 라이스 미 국무부 장관과의 면담도 검토됐으나 라이스 장관의 유럽 출장 일정 때문에 성사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는 미 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과도 만나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타결 이후의 후속상황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예정이다. 방미에는 동북아평화위 소속 김태년, 정의용, 최철국 의원 등이 동행한다.

특히 이 전 총리가 그동안 한반도 평화체제 확립을 위해 남북미중 4개국 정상회담체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는 점에서 미국 조야 고위관계자들과의 접촉에서 4개국 정상회담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평양 방문을 통해 느낀 북한의 인식을 전달하고 북미관계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지 않겠느냐”며 “4개국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설득하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3월초 북한.중국 방문, 4월 일본 비공개 방문, 이번 방미에 이어 다음달께 러시아 모스크바 방문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한반도 주변국 `연쇄 방문’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전 총리의 활발한 외교 행보를 놓고 일각에서는 남북정상회담 내지 4개국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사전정지 작업 성격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대선 행보와 연관짓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