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남북정상 만남 5차례정도 될듯”

열린우리당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는 15일 제2차 남북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정상들은 (한반도) 평화체제, 민족공동번영 (문제)을 폭넓게 논의하리라 생각한다”며 “어제 개성에서 회담을 하고 온 고위급 관리들을 잠깐 만났는데 정상회담에서 해당 사안을 보면서 이행계획을 논의할 예정인 것 같다”고 밝혔다.

당 동북아평화위 위원장인 이 전 총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동북아평화위 주최 군비통제 전문가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지난번 정상회담은 2박3일 동안 만찬, 오찬을 겸해 (남북 정상이) 5번 만났는데 이번에도 그런 정도의 횟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이 전 총리는 “정전협정을 맺고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전제로 핵 불능화가 실현돼야 한다고 본다”며 “그래야 종전이 선언되리라 보고 핵 폐기단계가 돼야 평화단계로 접어들게 된다는 것이 일반적 생각인데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핵문제가 촉진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군비통제가 실질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서는 군사적 신뢰가 이뤄져야 하고 경제 교류협력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고유환 동국대 교수, 한용석 국방대 교수, 전성훈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원 등은 군사부문의 포괄적인 조약보다는 남북 군사직통전화 개설 등 핫라인 구축, 장사정포 배치 조정, 상호불가침 재확인,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적 이용, 군사훈련시 사전 통보 등 구체적인 방안에 합의하는 것이 군사적 긴장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이화영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또 잦은 해상충돌을 빚어온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를 정상회담 의제로 삼는 것은 도움이 안 될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말했다.

동북아평화위는 지난 13일부터 각계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대북경협사업, 토목.건축분야 교류, 군비통제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고, 오는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종합토론을 거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제안할 남북정상회담 의제를 채택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