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김영남 자카르타 회동 안팎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23일 전격 면담은 예정보다 20분 이상을 넘겨 40여분간 진행됐다.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 내 양자회담장에서 가진 이 총리와 김 위원장의 면담은 이날 낮 11시40분(이하 현지시간)에 시작됐다.

회담장 안쪽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이 총리는 김 위원장이 들어서자 환하게 웃으며 “반갑습니다. 위원장님”이라며 인사했으며 김 위원장도 “반갑습니다”라며 화답했다.

이 총리는 이날 남북 고위인사간 면담을 취재하기 위해 몰려든 내외신 기자들이 사진 포즈를 취해줄 것을 요청하자 김 위원장과 악수하며 “한반도에서 만났으면 더 좋았을텐데 여기서 뵙게 됐다”며 “편하게 주무셨느냐. 굉장히 건강해 보이십니다”며 말을 건넸다.

이 총리와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기 앞서 다시 한번 악수했으며 이 총리는 김 위원장의 나이가 77세인 점을 감안한 듯 “위원장님의 고명을 많이 들었습니다”며 “뵙게 돼 영광입니다”라며 다시한번 깍뜻이 인사했다.

김 위원장은 계속해서 프래쉬가 터지자 웃는 얼굴로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사진을 여러번 찍어도 괜찮다”고 말하기도 했다.

자리에 앉은 김 위원장은 “국제회의에 참석하니까 양자회담 등 회의가 너무 많아 시간이 많지 않아 충분한 대화를 나눌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이 상봉 이후에도 3-4개 대표단과 면담이 약속돼 있다”며 이번 정상회의 일정이 강행군임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날 이총리와의 면담과 관련, “집약적으로 담화하면 통일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저도 여기와서 유엔 사무총장 등과 면담했다. 의미가 있었다”고 소개하고 “한반도에서 위원장 말씀을 들을 수 있었으면 좋았었을텐데…”라고 안타까움을 거듭 밝혔다.

그러자 김 위원장도 “왜세에 의해 국토가 양단됐는데 낯선 이국 땅에서 상봉하니 한편으로는 기쁘고 한편으로는 민족 불행에 원통스러운 마음이 든다”며 공감을 표했다.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은 40여분간 진행, 낮 12시25분께 닫혀있던 회담장 문이 열렸다. 이 총리는 회담장 문 앞까지 김 위원장과 함께 걸어나와 배웅했으며 “장시간 유익한 말씀을 주셨다”며 작별인사를 했다.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남북간 고위급 만남으로 기록될 이날 면담에서 이 총리와 김 위원장은 남북 당국자 회담 재개 문제와 6자회담 등에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하지만 남북한 ‘2인자’의 만남인 만큼 뭔가 ‘합의’가 있지 않겠느냐는 예상은 빗나갔다. ‘합의’를 목적으로 한 만남이 아니었으므로 이날 만남의 형식이 ‘회담’이 아닌 ‘면담’이었다는게 정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실제 회담장 내에도 테이블은 마련돼 있지 않았으며 이 총리와 김 위원장의 양측으로 각각 8개의 의자가 배치됐다.

이강진(李康珍) 총리 공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합의를 이끌기 위한 회담이 아니라 만나서 얘기를 듣고 서로 이해하는 자리였다”며 “양측은 서로의 입장에 대해 허심탄회한 입장을 교환하고 서로를 이해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면담 직후 이 총리도 기자들과 만나 “주요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으며 당국자 회담과 6자회담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며 “좋은 만남이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 총리는 또 “준비한 말은 다 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생각한 것은 다 말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회담장을 나선 직후 “분위기가 어땠느냐”는 내외신 기자들의 질문에 특별한 언급은 하지 않은 채 밝은 표정으로 이동했다.

이날 면담에는 북측은 외무성 관계자 6명이, 남측은 이태식(李泰植) 외교차관, 이기우(李基雨) 총리 비서실장 등 7명이 각각 배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