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 “이석기·김재연 제명 민주당에 협조 요청”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0일 통합진보당 이석기, 김재연 의원의 제명과 관련 “아직도 그분들에 대해서는 핵심적인 문제가 있다”면서 “민주통합당에 제명을 협조해달라는 요청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헌법을 부정하는 사람들의 문제이고 선출 과정에서 결정적인 하자가 있는 사람들의 자격 문제”라며 “어떻게 헌법을 부정하는 사람이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겠는가. 애국가도 안부르는 문제도 있다”고 지적했다.


‘제명 1단계로 국회의장에게 자격심사를 요청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아니다”면서 “민주당이 협조해서 (제명안에 찬성 의원수가) 3분의 2가 확보된다고 판단되면 제명 절차를 밟아야 한다. 아직은 민주당과 협의 중이기 때문에 거기까지는 얘기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 그는 “통진당은 몇몇 의원들의 정체성이 문제가 되고 있다. 상임위원장 배분은 원래 국회내 교섭단체에만 배분하게 돼 있다”면서 “통진당에 상임위원장 배분은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