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일 “`김용갑 발언’은 국민모독”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7일 참여정부 대북정책을 비난한 한나라당 김용갑(金容甲) 의원의 발언과 관련, “적화를 돕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말이나 한미동맹 균열을 획책한다고 한 것은 객관적 사실에 어긋나며 국민이 뽑은 정부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MBC라디오 ‘시선집중 손석희입니다’에 출연, 김 의원이 전날 통일부 국감에서 참여정부의 대북정책 목표가 김정일 정권 살리기를 통한 분단 고착화에 있다고 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하고 “김 의원의 말은 도가 지나쳤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김 의원은) 지난 6.15 때 광주에 대해서도 해방구라고 말했는데 이는 특정지역에 대한 불신을 가중하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사의 표명과 관련, “대통령이 받아들이실 것으로 판단하며 그렇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소개한 뒤 향후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선 “포용정책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으며 대통령께서 이 문제에 대해 확고한 정책적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유엔의 제재위원회에서 정하는 북한 인사에 대해 출입을 금하기로 한 것과 관련,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오고 싶어도 못오게 될 가능성에 대해 “(제재위에서) 대량살상무기 관련 인사로 규정하겠지만 자의적이고 광범위하게 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유엔 결의안 이행조치 외에 독자적 조치도 검토한다는 정부 입장이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PSI와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고 쌀, 비료를 중단하고 철도 자재장비를 유보한 것처럼 엄중한 상황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대처”라고 설명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