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재 “클린턴 북핵해법, 걱정스럽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6일 미국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북핵문제 해법을 제시한 것과 관련, “미국 새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몇 가지 걱정스러운 대목이 있다”며 “북한의 밀어붙이기식 강수에 미국이 뒤따라가 정책을 내놓은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이같이 지적한 뒤 “부시 행정부 때 결국 핵불능화를 위한 신고검증 과정도 마치지 못하고 임기를 끝낸 전철을 밟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분명한 원칙 마련과 한미간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클린턴 장관이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포기할 준비가 돼 있으면 북미관계를 정상화할 용의가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북한은 그동안 약속과 불이행을 되풀이했는데, 약속이 된다한들 제대로 이행되겠느냐”고 반문한 뒤 “북핵 폐기가 선행되지 않는 한 어떤 준비나 약속도 결코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는 것이 경험에서 얻은 교훈이자 진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서해상 도발 가능성에 대해 “예컨대 북한의 해안 포대가 도발행위를 할 때는 즉각 포대를 포격해 더이상 도발행위를 할 수 없는 상황으로 대응한다든지 하는 분명한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