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재 “정부, 민간단체 ‘대북선전’ 꺼려선 안돼”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1일 정부가 최근 일부 비정부기구(NGO)들의 대북 선전물 살포에 대해 자제 요청을 한 것과 관련, “정부는 NGO가 하는 일을 꺼려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저녁 가회동 한 식당에서 최근 북한인권운동으로 서울평화상을 수상한 수전 솔티 디펜스포럼 대표와 만찬을 가진 자리에서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를 고려해 (선전문 살포를) 꺼려하는 인상을 받았는데, 정부가 할 일이 있고 NGO가 할 일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디펜스포럼의 역할을 마땅히 상당부분 했어야 했는데 지난 10년간 좌파정부가 그 일을 안하면서 오히려 방해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명박 정부가 보수정권이라 정부의 태도가 확연히 바뀔 줄 알았는데 그러지 못해 솔직히 유감이며, 선진당은 이 문제를 국회에서 지적하고 상당히 비판했다”면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집권한 뒤 북한 인권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지만 요즘은 미국 정부에 대해 많이 실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솔티 대표의 서울평화상 수상을 축하하지만 노벨평화상을 수상했었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면서 “노벨평화상이 더 큰 상이기 때문이 아니라 북한 인권문제가 세계적인 이슈로 부각되는데 더 효과적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솔티 대표는 “북한 난민을 구하고 북한 주민과 연락을 취하는 게 중요한데 한국 정부는 말할 것도 없고 미국 정부도 이를 기피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서울평화상 수상을 계기로 더욱 열심히 북한 주민의 인권 향상을 위해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