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재 “대북 유화론은 수구적 자세”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1일 “북한의 남남갈등 의도에 올라타 북한을 달래고 설득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진정한 변화를 거부하는 수구적 자세”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5역회의를 열고 “남북관계 경색을 풀기 위해 정부가 적극 북한과 대화하고 인도적 지원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한나라당 내부에서조차 나온다”며 “이는 남북문제 본질을 외면하고 건전한 남북관계 진전을 방해하는 참으로 우려스런 주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강산 관광객 총격사건, 개성공단 관광중단, 개성공단 축소 등 현재 남북관계의 직접 원인은 북한에 있다”며 “지금은 북한에 추파를 보낼 때가 아니라 이명박 정부가 일시 불편해도 보다 나은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잠시 참아달라고 국민을 설득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시점에 유독 북한 주민의 곤경을 거론하면서 경색을 풀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극히 위선적인 주장”이라며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한번이라도 남한 안에 빈곤층 걱정을 해봤는가 되묻고 싶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