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재-개성기업인 대북해법 `이견’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와 개성공단에 진출한 남한 기업인들이 1일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 해법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북한이 개성공단 인력 부분 철수 등 강경책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개성공단기업협의회 회장단이 이 총재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이날 국회를 방문한 자리에서다.

이 총재가 “북한의 위협과 압박에 굴복하는 태도를 보이면 안된다”며 연일 정부에 강한 대응기조를 주문하자 이 총재를 면담하러 왔다는 것이 회장단의 설명이다.

회장단은 이 자리에서 정경분리의 원칙에 따라 개성공단을 정치적 영역이 아닌 순수한 경제 교류.협력의 관점에서 봐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문창섭 협의회 회장은 “개성공단을 정치와 별개로 발전시키고자 했으나 정치적 분쟁에 휘말려 위기를 맞고 있다”고 호소했고, 유창근 부회장은 이 총재가 대북 삐라 살포단체의 활동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한 점을 의식한 듯 “삐라 살포단체도 대북관계를 고려해 일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선진당이 가장 강경한 대북정책을 갖고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강경도 결과를 좋게 하는 강경이지, 나쁘게 하려는 강경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얼마 전 이 총재의 강한 발언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는 다소 직설적인 발언도 나왔다.

이에 이 총재는 “선진당이나 이회창은 대결로 가고 개성공단도 없애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아는 것 같은데, 그 말을 들으니 조금 기가 찬다”며 “개성공단은 남북협력의 상징적인 곳으로서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총재는 “삐라와 개성공단이 무슨 상관이 있느냐. 정말 정경분리를 해야 하지만 안하는 곳이 바로 북한 아니냐”며 “설령 한국이 삐라 살포를 제재하고 한미공동군사작전을 없앤다고 해서 북한이 말을 듣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총재는 “지금 북한은 어떻게든 북미관계를 만들기 위해 강수를 두는 것”이라며 “문제는 북한이 떼를 써서는 될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하는데 솔직히 북한이 그걸 알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다만 “5천억원에서 1조원 얘기도 나오는데 정부는 북한이 막가는 행동으로 나왔을 때 최악의 경우 기업의 손해를 보전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