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DJ 방북 개인 자격”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는 22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6월 방북 계획과 관련, “순수하게 개인자격의 방북”이라며 특사 자격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 김 전 대통령의 방북 자격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순수한 개인자격 방문이기 때문에 의제에 대해 정부가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 없으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친서 전달 등도 검토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방북 의제와 관련해 통일헌법이나 남북연방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도 “그런 얘기를 김 전 대통령이 말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도 “김 전 대통령이 평소 방북하게 되면 전직 대통령이자 민간인 신분으로 자유롭게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과 대화하고 싶다고 밝혔다”면서 개인 자격 방문임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또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은 정부로서 하기 어려운, 즉 전직 대통령이면서도 민간인 신분으로 (북한과) 자유롭고 허심탄회하게 동북아문제, 북핵문제 등 현안에 대해 (대화하면서) 물꼬를 틀수 있는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열차를 이용한 방북계획과 관련, “열차를 이용한다면 남북관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며 특히 열차문제에 합의했던 전직 대통령이 들어가는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면서 “다만 열차 개통 문제는 참여정부 들어 북한과 꾸준히 협의하고 있으며 방북과 관계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밖에 임동원(林東源) 전 통일장관의 방북수행 여부와 관련,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이 보다 많은 분들의 환영을 받고 원만하게 추진되길 바라지만 그 문제는 내가 말할 사항이 아니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