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김영남 위원장과 10여분 만나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는 22일 오전(현지시간)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났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정상회의 시작에 앞서 김 위원장을 10여분간 만나 대화했다고 이강진(李康珍) 총리 공보수석이 전했다.

총리급 이상의 남북한 고위인사간 만남은 지난 2000년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광복 60주년을 맞아 독도에서의 해상 학술토론회와 고구려 고분벽화 보존을 위한 공동조사에 남북이 합의한 것을 상당히 바람직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저도 보고를 받아 알고 있다”며 “독도 문제만큼은 남북이 힘을 합쳐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한 최근 동해 북방한계선을 넘어 월북했던 어민을 북한이 남한으로 조기 송환해 준 것과 관련해 사의를 표했으며 김 위원장은 “어민은 평화롭게 살아야 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총리와 김 위원장은 북핵 및 6자회담 문제, 남북 당국간 대화재개 문제 등 남북한간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의견을 교환하지 않았다고 이 공보수석이 전했다.

이 공보수석은 이 총리와 김 위원장의 별도 회동 계획과 관련, “현재로서는 특별히 만날 계획은 없다”며 “여러 경로를 통해 남북한간 자리를 마련하려는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공보수석은 ‘여러 경로를 통한 두 고위인사간 회동 마련’에 대해 “우리측이 회동을 주선하겠다는 뜻이 아니라 이번 정상회의 참가국들 사이에 남북이 만나는데 관심이 많다는 분위기를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자카르타=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