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北에 위폐 우려의 뜻 전달”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는 23일 북한 위폐문제와 관련, “북한 위폐문제에 대해 여러 가지 우려되는 바가 있어 북에도 우려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 질문 답변을 통해 “북한의 당국인지 개인인지 모르겠지만 북에서 유통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위폐가 발견된다는 의견을 미국이 우리 정부에 제시한 바 있어 우리도 북한 당국에 우려의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위폐문제가 여러 가지 불필요한 논란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이어 “국내에서도 유통되는 위폐를 적발.단속하기 위해 다각적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단속에 최선을 하고 있으며, 외국 정보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면서 파악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또 한나라당 김문수(金文洙) 의원이 북한에서 촬영했다는 공개처형 영상 등을 보여주면서 소감을 물은데 대해 “인간의 기본적 생존권조차 보장 못 받고 있어 같은 동포로서 가슴 아프고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빨리 북한 사회가 개혁개방 정책을 통해 문호를 개방하고 주민들의 삶의 최저수준을 올릴 수 있는 각종 정책을 펴야 한다고 보고 있고, 정부도 그런 방향에서 교류협력을 추진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