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 사장 “문산-봉동 철도화물수송 연내 가능”

이철 철도공사 사장은 남북 정상회담 합의사항인 문산-봉동의 철도화물 수송이 이르면 연내에 부분적으로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철 사장은 5일 평화방송 ‘열린 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문산-봉동 철도화물수송에 대해 “개성공단의 필요성을 본다면 지금 가장 빠른 시간 내에 하자고 하는 입장”이라면서 “우선 부분적으로 연내에 운송이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우선 야적장이나 장비 등을 정비할 필요가 있지만 단기적으로 준비를 해나가면서 물자수송을 할 수가 있다”면서 “운행하는 데까지 그렇게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고 자신했다.

그는 개성공단 출퇴근 열차 운행과 관련해 “우선 물자 닿는 길부터 먼저 뚫기로 했으니까 그것을 통해서 신뢰가 회복되면 그것도 곧 진행되지 않을까 하고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사장은 개성-신의주 철도 개보수에 대해 “평양과 신의주 구간은 국지열차가 운행 중이므로 선로상태가 비교적 괜찮은 걸로 보고 있다”면서 “평양-개성 남쪽 부분은 확인하지 못하고 있지만 부분적 개량으로 운행하는 단계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철도 차량을 북측에 지원하느냐는 질문에 “일방적인 지원은 남북정상회담 취지에 맞지 않으며 공동 운영하는 차량회사 같은 것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고 기대하고 있다”면서 “철로 개보수 비용은 그렇게 많이 들지 않으며 대략 천억 단위의 돈이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대륙횡단철도와 관련해 “북측이 대단히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번에 이야기된 경의선이 중국과 연결되는 대륙철도며 다른 하나는 나진-핫산을 개량하면서 러시아, 시베리아 쪽을 연결해서 중앙아시아를 통해 모스크바, 유럽까지 연결되는 동해노선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의선 개량사업 착수가 중국과 연결되는 횡단철도의 시작점이라는데 동의하면서 “북한구간만 연결된다면 나머지 대륙철도는 바로 연결된다”면서 “요금이나 운임이나 편의성은 별도로 점검해야 되지만 아무튼 대륙철도를 활용하게 되는 그런 큰 변화를 목전에 두고 있다고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