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 사장 “北 나진항 경유 컨테이너 시범운송”

코레일(철도공사) 이철 사장은 27일 “8월 중 부산항을 출발한 컨테이너선이 나진항에서 TKR(한반도종단철도)로 러시아 하산을 거쳐 TSR(시베리아횡단철도)과 연결하는 시범운송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이를 위해 한.러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실무협의를 러시아 측과 하고 있으며, 북한은 러시아 측이 사전 협약을 통해 양해를 얻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합작회사가 설립되면 북한 나진항 부두개량사업과 나진-하산간 철도개량사업에 본격 나서게 될 것”이라며 “통일부 등 관련 부처와 추진 일정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러시아 철도공사 야쿠닌 사장과 만나 큰 틀의 합의만 한 상태로, 아직 구체적인 투자액 등은 확정하지 않았지만 추후 실무간 협의를 통해 논의할 예정”이라며 “빠른 시일 안에 한.북.러 철도대표가 만나는 철도정상회담 개최도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이철 사장은 지난 16-18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러 철도운영자 회의’에서 러시아철도공사와 한.러 간 합작물류사업을 실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철 사장은 또 “최근 정부경영평가에서 만년 꼴찌를 탈피한 것은 전 직원이 땀흘려 노력한 결과”라며 “평가결과에 따라 책정된 7천여만원의 성과급 전액을 반납해 회사인재양성 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그동안 월급을 반납, 직원들의 아이디어 창출시 인센티브로 활용해 왔으며 이번 성과급 반납에 따라 연간 받지않는 월급과 성과급이 모두 1억5천여만원에 달하게 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