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北미사일 발사 가능성 무시못해”

국회 정보위원회 한나라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4일 북한이 대포동 2호 미사일을 실제로 발사할 가능성에 대해 “그럴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북한에는 오는 3월8일 대의원선거가 예정돼 있는데 선거 후 최고인민회의가 개최돼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다시 추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1998년 북한이 최고인민회의에서 주석제를 폐지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선출하기 직전 군사강국 시위목적으로 대포동 미사일을 시험발사한 적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미사일 발사준비를 결정했는지에 대해서는 “그렇다고 봐야 한다. 연초부터 김 위원장의 군부대 공개활동이 자꾸 확인되고 중요한 정책은 직접 결정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면 미국을 겨냥한다고 봐야 한다”며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운반수단까지 보유했다는 것을 과시해 미국 오바마 신정부와 협상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항상 미국을 전쟁하는 상대로 생각한다. 남한을 배제하고 미국에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정부의 대북전략에 관해서는 “아직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침범동향은 확인되지 않지만 북한 경비정의 접근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면서 “정부 당국이 대응을 내부적으로 치밀하게 잘 세우고 있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