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정부, 북한 위폐문제 은폐기도”

▲ 이주영 한나라당의원

한나라당 이주영(李柱榮) 의원은 9일 북한의 위폐 제조 논란과 관련, “정부가 북한의 위폐 문제를 조직적으로 은폐, 왜곡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고위급 정보 당국자로부터 ‘이종석(李鍾奭) 통일장관이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차장 시절이던 작년 7월 국정원과 한국은행, 한국조폐공사 실무진을 불러 북한 위폐문제에 대한 대책회의를 가졌고, 이 자리에서 위폐가 진폐라는 근거자료를 마련해 보라는 지시를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 장관의 지시에도 불구, 국정원이 ‘위폐가 아니라고 했다가 진짜 위폐로 밝혀지면 누가 책임을 지느냐. 우리는 위폐라고 확신한다’고 반발하면서 왜곡기도가 무산됐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와 함께 “작년 6월10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위폐와 마약거래, 핵물질제조 및 유통 등 북한의 불법행위 사례를 언급하면서 북한에 분명한 신호를 보내 줄 것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요청했으나 정부는 정상회담 브리핑이나 각 당 대표 설명회 자리에서 이에 대한 부분은 아예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