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통일부장관, 사의 표명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 장관은 25일 오전 정부종합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날 저녁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전, 남북화해를 위해 그동안 해온 노력과 성과들이 무차별적으로 도마 위에 오르고 정쟁화되는 상황에서 저보다 더 능력있는 분이 이 자리에 와서 극복해가는 것이 필요하다 생각했다”고 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사의를) 수용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 장관의 사의 표명은 반기문(潘基文) 외교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선출에 따른 후임 인선과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의 사의 표명으로 내주 중 외교안보라인이 개편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참여정부 대북정책을 현장에서 주도해 온 것으로 평가받아 온 이 장관은 지난 1월 통일부장관으로 지명된 데 이어 국회 청문회를 거쳐 2월10일 취임했다.

이 장관은 “통일부 장관으로서 대북정책 수행과정에서 큰 과오가 있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으며 대북포용정책이 거둔 성과들에 대해서도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주요 인사로 다시 선임될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을 부인하며 “학계로 돌아가겠으며 이같은 의사를 대통령께도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밝혀 휴직 상태인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으로 복귀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 장관은 “대북정책이 끝없이 정쟁화되는 현재 상황을 막고 초당적 협력을 위해서도 새로운 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대북정책을 둘러싸고 여야간, 시민사회 내부에서 극단적으로 대립하는 이런 양상에 대해 우려하며 대립보다는 함께 머리를 맞대고 응원을 해나가는게 필요하다”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