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남북한 통합논의 의도·계획없다”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16일 “참여정부는 현 단계에서 남북한 통합논의를 할 의도도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재외공관장들을 상대로 한 강연에서 “남북간 평화의 강을 넘지 않고서는 무슨 통일이 가능하겠느냐. 참여정부의 통일정책 범주내에 ‘낮은 단계의 연방제’ 등 남북 통합논의는 현단계에서 들어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그런 평화적 통일공동체를 대망하고 있지만 현 단계에서는 그런 논의가 가능할 수 있는 평화정착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평화정착과 남북에 공동이익이 되는 공동번영을 선순환으로 돌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현 단계에서 남북관계는 상당히 발전했고 금강산 관광은 이미 상당한 궤도에 올라 자유로운 지역으로 변화했다”면서 “개성공단과 남북 경협사업이 북한의 사회 밑으로 부터 많은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이 멈칫멈칫하고 있지만 장기적 추세에서 시장경제로 나아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무엇보다 탈북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북 주민의 남한에 대한 인식이 과거 호전적이었다가 이제는 긍정적으로 역전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지원과 협력이 북한의 개방과 북 주민의 남한에 대한 인식변화를 촉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