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남북정상회담 연내도 가능”

이종석(李鍾奭) 통일장관 내정자는 6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전망과 관련, “연내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이날 국회 통외통위 인사청문회에 출석, 남북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묻는 열린우리당 신기남(辛基南)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 문제에 대해 연연한다고 열릴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우리의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내정자는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때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할 용의가 있다”면서 “다만 인사만 하는게 아니라 의미있는 회담이 돼야 한다는 입장이며,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한반도 평화 등에 있어 의미있는 일이라고 판단하면 결정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관한) 말을 해 놓았기 때문에 기다리는 입장이며 북한이 답을 주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