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국민동의 있으면 대북 쌀·비료 지원재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18일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중단된 대북 쌀.비료 지원 중단과 관련, “국민적 동의가 있고 국회에서 여야 합의가 이뤄진다면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민족화해와 번영을 위한 남북평화통일특위’에 출석한 자리에서 인도적 차원에서 대북 쌀.비료 지원을 재개해야 한다는 열린우리당 정청래(鄭淸來), 민주노동당 천영세(千永世) 의원 등의 주장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 장관은 다만 “(북한) 미사일 발사로 인한 상황은 호전되지 않았다”면서 “지금 (지원중단 조치를) 풀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밝혀 현재로서는 재개 의사가 없음을 재확인했다.

이 장관은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에 대해서는 “전시 작통권 환수는 미군 철수와는 전혀 상관이 없으며, (한미) 군사관계의 정상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밖에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미국 언론보도와 관련, “북한 핵실험에 관한 분명한 징후가 있다는 것을 들어본 적이 없고,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