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美 협상-실제 태도 다를 것”

이종석(李鍾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은 18일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에 대해 미국이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협상에서 나타나는 태도와 실제 태도가 같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사무차장은 이날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에 대한 미국의 반대 이유를 묻는 열린우리당 임종인(林鍾仁)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하고, “우리정부의 기본 입장은 북한이 핵폐기하고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복귀하면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이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NPT에 복귀, 다시는 이를 탈퇴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미국은 북의 평화적 핵사용을 용인하는 것이 바람직한 해결책이 아니냐는 임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미측과 여러 내부적 협의를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의 평화적 핵보유에 대한 한미간 이견 여부를 묻는 박찬석(朴贊石.우리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북의 핵보유 (문제)에 대해 한미간 이견은 없다”고 전제한 뒤 “여러 조건이 충족되면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면서도 “미국의 입장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말할 상황이 아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한미간 의견을 조정 중”이라고 말했다.

이 사무차장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13일간 열린 뒤 휴회에 들어간 6자회담에서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에 대해 한미 양국이 이견을 보인 것과 관련, 양측이 3주간의 휴회기간 ‘이견 조율’에 들어갔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나라당 송영선(宋永仙) 의원이 NSC 상임위원장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이 최근 북한도 평화적 핵이용권을 가져야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북한에 10년을 속아놓고도 왜 먼저 나서서 북한의 손을 들어주는 것인가”라고 따져 묻자, 이 사무차장은 “범죄자도 기본권이 있다. 이거 외에 다른 방법이 있다고 보시느냐”고 반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