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北정권 성격 관계없이 대화·화해 필요”

이종석 통일부장관은 11일 이임식에서 “아무리 상황이 어려워도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를 결코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정부종합청사에 열린 이임식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이라는 극단적인 도전이 계속되면서 통일가족의 시련은 깊어졌지만, 우리는 결코 평화번영정책의 끈을 놓지 않았다”며물러나는 순간까지 포용정책을 변호했다.

그는 “우리에게 북한은 선악의 판별대상으로만 있는 것이 아니라 남북간의 평화와 통일시대를 만들어 가기 위한 상대방으로서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대북유화책의 불가피성을 언급했다.

이 장관은 “북핵폐기를 다루는 6자회담은 다자간 협상이며 북한과 미국이 문제해결의 핵심변수여서 한국이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이 좁다”고 토로했다.

이 장관은 “북한문제에는 ‘핵’ 이외에도 여러 요소가 있지만 이중 핵문제만큼 절박하게 우리 국가의 생존과 안녕을 위협하는 것은 없다”며 “국제사회는 북핵문제를 다른 북한문제들과 연동시키지 말고 최우선적으로 풀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대외적 기본조건은 한미동맹과 남북관계를 균형적으로 잘 관리하는 것”이라며 “대내외적으로는 이 균형적 실용외교에 대한 국민적 합의기반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장관은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당시 절박한 평화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분명히 할 필요성과 대내외적 여론 등을 감안해 대북 쌀‧추가비료 지원을 중단했다”면서도 “잠정 중단된 제반 지원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핵 실험 이후 개성공단 사업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일부에서는 이 사업들에 대해 보호나 연민의 정(情)은 커녕 흠집을 내려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이 장관은 참여정부 초기부터 3년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을 맡아 정부의 외교‧통일‧안보 정책을 총괄하다 지난 2월에 통일부 장관에 취임했다. 그러나 바로 이어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으로 남북관계가 단절된 상황에서 10개월 만에 장관직에서 떠나 학계로 돌아가게 됐다.

한편 이재정 신임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노무현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오후 3시에 정부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공식업무를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