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압수수색은 촛불시위 잠재우려는 공안탄압”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는 28일 국정원이 내란예비음모죄 등의 혐의로 이석기 의원 및 일부 당직자들의 집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것과 관련 “용공조작극”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이석기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부정선거의 실체가 드러남에 따라 초유의 위기에 몰린 청와대와 해체 직전의 국정원이 유신시대의 용공조작극을 21세기에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원의 범죄에 대한 진실이 드러나고 박근혜 대통령이 책임지라는 촛불 저항이 거세지자 촛불시위를 잠재우려는 공안탄압”이라면서 “정당해산을 들먹이며 진보세력을 말살하려 했던 집권세력의 정권유지 전략이 본격 가동되기 시작했다”고 강변했다.


이 대표는 “이것은 통합진보당에 대한 탄압에 머무를 일이 아니다”면서 “지난 대선에서 야권을 지지하는 국민 모두를 종북으로 몰았듯이 모든 민주세력을 내란범죄자로 지목하고 압살해 제거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