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사퇴 권고 거부”…이석기 사수 배수진

통합진보당 당권파가 5일 전국 운영위원회서 결정된 지도부와 비례대표 후보 총사퇴 권고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힘으로써 당내 계파간 갈등 양상은 걷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7일 열린 공동대표단 회의에서 날선 공방이 이어졌다.  


포문은 당권파인 이정희 공동대표가 먼저 열었다. 이 대표는 “운영위의 당대표, 비례대표 총사퇴 권고안은 진상조사위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보고서를 기초해 만들어졌다”며 “진상조사위의 철저한 재조사를 요구한다. 진상조사 보고서 검증을 위한 공청회를 내일 오후 2시에 갖자”고 제안했다.


이는 결과 보고서가 나온 직후 이 대표가 “비례대표 온라인 투표와 현장투표 관리 부실 등의 심각한 잘못으로 국민께 사죄드린다”고 말한 것과는 180도 바뀐 태도다. 일각에선 경기동부연합의 ‘몸통’으로 알려진 이석기 비례 2번 당선자를 지키기 위해 당권파가 이 대표 등을 통해 배수진을 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이 대표는 “당사자의 소명이 반영되지 않는 등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일을 언론에 중계방송하는 검찰이 잘못됐다고 생각해왔다”며 당 진상조사위를 검찰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적극적으로 변호하지는 못하지만 당원들을 벼랑 끝으로 몰아넣는 일은 제가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비당권파인 심상정 공동대표는 “주말 전국 운영위 결정은 생살을 도려내는 결단이며 진보의 숲을 건강하게 가꾸지 못한 공당으로서의 책임”이라면서 “아프다고 피하지 말고, 부끄럽다고 감추지 말고 운영위에서 결정한 대로 특별기구에서 신중하게 고쳐야 한다”고 반박했다.


비당권파인 유시민 공동대표도 “지금 위기는 외부의 공격이 아니고 당 내부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단순한 정치적 위기가 아니라 우리 당 스스로 만든 정통성의 위기다”고 거들었다.


유 대표는 이어 “여러 복잡한 양상과 엇갈리는 주장이 있지만, 진상조사위가 총체적 부실선거라고 말한 것은 투표에서 지켜야할 직접, 비밀 선거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주말 동안 진행된 전국 운영위원회의 결정은 12일 중앙위 의결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