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의원 “금강산 관광지서 위조달러 유통”

북한 금강산 관광지구에서 위조 달러가 유통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이정현(한나라당) 의원이 5일 현대아산과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금강산 지구내 위폐 발견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5년 이전까지 12매, 2006년 36매, 07년도 14매 등 총 62매가 발견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100달러짜리는 61매, 50달러짜리가 1매였으며, 위조 달러는 금강산 관광지구내 한국관광공사 면세점과 현대아산 판매점, 온천장 등 곳곳에서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아산과 통일부 측은 “위조화폐가 남측 관광객이 유통시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사실 여부는 현재 조사가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지난 두 정부의 통일부는 단 한 번도 국회와 국민에게 위조 달러 적발사실을 국회에 보고한 적이 없다”며 “남북문제는 국민 공감대 형성과 투명성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로 국민 신뢰를 상실하면 대단히 어려운 국면에 직면하게 된다”고 말했다. /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