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춘 `대북 현금지원’ 발언 논란

한나라당 이재춘(李在春) 국제위원장이 19일 현대그룹과 북한 당국이 합의한 백두산.개성관광과 관련, “김정일에 현금을 주는 것”이라며 강경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되고 있다.

주 러시아 대사 출신의 이 위원장은 당직을 맡은후 처음 참석한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과거 금강산사업과 마찬가지로 이것(백두산.개성관광)은 현금을 김정일에게 갖다주는 것”이라며 “결국은 고농축 우라늄을 통한 핵개발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백두산.개성관광은 사실상 정부가 민간기업을 앞세워 주도하는 것”이라며 “(한나라당이) 가만히 있음으로써 마치 열린우리당에 동조하는 듯한 인상을 줘서는 안된다. 2007년 대선도 있지만 그 전에 이런 문제에 대해 권투로 치자면 잽을 계속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백두산 관광을 하는 것은 국민 세금이 들어가는 것인데 이런 일에 앞으로 한나라당 소속 당직자나 국회의원들이 같이 간다는 것은 상당히 곤란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당내에서도 ‘너무 나갔다’는 반응이 나왔다.

영남지역의 한 3선 의원은 “이제 우리는 북한에 대해 대담하고 공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많은 국민이 백두산과 평양, 내금강을 방문할수록 통일에 한걸음 다가가는 것”이라며 “이 국제위원장의 발언은 변화된 남북관계에 대한 몰이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취했다.

서울지역의 한 재선의원은 “국제위원장으로서의 판단에 대해 뭐라 언급하기가 부적절하다”면서 말을 아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