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10.4선언 이행되면 통일 가까워져”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26일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한반도 평화진작과 동북아 안정의 희망을 줬던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이 완전히 실종됐다”며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지난해 남북정상회담 준비에 참여했던 이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6.15공동선언실천 청년학생연대, 한국민권연구소가 덕성여대에서 공동 주최한 `한국청년학생 통일학술제전’에서 주최 측에 보낸 격려사를 통해 “6.15선언이 분단 이후 최초의 정상 간 합의에 따른 선언으로서 남북이 함께 가야 할 새로운 역사의 길을 연 것이었다면 10.4선언은 남북대화의 체계적 구조를 만들고 경제협력의 틀과 내용을 대폭 확장한 선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10.4선언의 내용들만 성실히 이행된다면 통일은 멀리 있지 않다”며 “비록 정부가 이를 정면으로 역행하고 있지만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장관은 “새 정부는 지난 `10년의 평화번영’을 송두리째 손상시켜 버렸다”며 “그 결과로 남북관계는 당국 간의 대화가 단절됐고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등 교류와 협력이 중단되거나 위축돼 있는 상황”이라면서 “남북관계를 어떻게 풀어야 할 것인가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하고 대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