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햇볕과 평화번영 가치 추구하겠다”

▲ 17일 국회 통외통위에서 이재정 통일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연합

이재정 통일부장관 후보자는 17일 “북핵문제 해결은 힘의 논리가 아니라 평화의 논리로 추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고 “한반도 평화의 성취는 고정관념이 아니라 미래를 창조하는 관용과 화해로 이뤄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북 정책 수행과정에서 상황변화는 있을 수 있다”면서도 “화해협력과 평화번영이라는 큰 흐름의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모든 분야에서 원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해 포용정책 신봉자임을 그대로 드러냈다.

이 후보자는 “평화 실현에 대화보다 더 강한 힘은 없다”면서 “민족의 미래를 멀리 내다보는 역사적 관점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통일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주민들이 처한 심각한 현실, 이산가족들의 사무치는 고통, 분단과정에서 야기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인도주의 문제는 남북 간의 그 어떤 사안보다도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열린당 장영달 의원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의 중단이 남북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이 후보자는 “압박과 제재는 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단기적 수단이 돼야 한다”며 “제재 자체가 목표가 된다면 오히려 더 큰 재앙을 일으킬 수도 있다”며 사업을 중단 없이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열린당 최성 의원이 “이 후보자는 ‘햇볕론자’냐, ‘평화번영론자’냐”고 묻자, 이 후보자는 “햇볕과 평화번영은 같은 맥락이다. 햇볕이 없으면 평화번영은 있을 수 없다”며 “앞으로도 그 가치를 추구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