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큰 물줄기 바뀌지 않을 줄 알았다”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30일 “2007 남북정상선언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발표해 법적 발효 절차를 모두 밟은, 하자 없는 문건”이라며 “이런 문건을 무시, 폄하, 제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에 참여했던 이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장충동 만해NGO 교육센터에서 열린 10.4선언 1주년 기념강연에서 “남북간 평화를 위한 전략적 의미에서 (10.4선언을) 재검토한다면 이해할 수 있지만 이 모든 것을 과거 정부가 싫어서 못하겠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이 전 장관은 “새 정부가 들어서기 전까지는 통일부 장관으로서 우리가 역사의 큰 물줄기를 만들면 누구도 절대 되돌릴 수 없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고 정상회담을 진행하면서 북측에도 이 점을 수없이 얘기했다”고 밝히고 “그런데 요즘은 거짓말한 것이 아닌가, 북쪽 사람들이 날 어떻게 보고 역사는 어떻게 평가할지 죄책감이 든다”고 덧붙였다.

그는 거듭 “정권이 바뀌고 보니 큰 물줄기도 바뀔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대운하가 되면 얼마나 많은 물줄기가 되돌아올까 생각이 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남북대화는 6자회담이나 국제관계와 별도의 틀로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수레의 두 바퀴는 한쪽만 돌아갈 수도 없고 한쪽에 종속돼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연회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 대한불교청년회, 6.15학원이 공동 주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