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장관 10월유신 지지 서명 논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1972년 11월10일에 10월유신을 지지하는 결의문에 참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강인철 한신대 교수는 15일 출간한 ‘한국의 개신교와 반공주의'(도서출판 중심)에서 당시 이재정 신부가 ‘서울 교회와 경찰 협의회’의 중앙협의회 위원으로 ’10월유신과 평화통일을 위한 우리의 기원’이라는 10월유신 지지 결의문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결의문은 “우리는 10월유신으로 조국의 통일과업과 번영의 기틀을 확고히 하고 모든 부조리를 자율적으로 시정하는 사회기풍을 함양하여 새마을 운동이 민족과업으로 진행되어 가는 이때 정신적 바탕으로 평화통일의 기반을 정립하고 국민총화체제를 이룩하는 데 총력으로 단결할 것으로 기원한다”면서 “현 시국의 중요성과 절박감을 인식하면서 남북 5천만 겨레에게 복음선교로써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건전하고 알차게, 그리고 능동적으로 발전ㆍ육성시켜 민주국가로, 또는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나라로 이룩되기를 기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이재정 장관은 “이 결의문에 대해 들은 적도 없고 결의문을 문서로 본 적도 없고 그렇기 때문에 여기에 참여한 일도 없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신부로 서품받은 날이 1972년 10월24일이어서 결의문을 냈을 때는 교구장 비서를 하고 있었다”면서 “당시 위원명단을 보면 원로들 위주로 돼 있는 데 신부 서품받은 지 보름밖에 안된 사람의 이름이 들어가 있어 의아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장관은 통일부 공보관을 통해 “1974년부터 김상근 목사, 오충일 목사, 함세웅 신부 등과 같이 본격적으로 10월유신에 대해 반대운동을 했다”면서 “(결의문 지지명단에 들어간 것은) 성공회에서 본인의사와 관계없이 명단을 넘긴 게 아닌가 추측한다”고 해명했다.

‘한국의 개신교와 반공주의’는 1990년대 이후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를 중심으로 하는 개신교 보수세력이 각종 시국집회를 주도하면서 “반공주의의 종교화”를 추구하는 과정을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저자는 반공주의의 비인간성과 폭력성의 문제, 친미주의와 종교적 종속성 문제, 정교유착과 독재정권 지지 문제 등 개신교의 과거청산과 관련된 문제를 제기한다.

저자는 “해방 당시 남북한을 합쳐 전체 개신교인의 3분의 2가 이북에 살고 있었다”면서 “이들이 해방 이후 한국전쟁 기간에 계급적 혹은 종교적 이유로 남하해 남한 개신교 종교권력의 상층부를 장악함으로써 반공주의를 교회와 사회에 전파하는 전도사 역할을 했다”고 강조한다.

이어 한국 개신교의 반공주의를 지탱해주는 힘은 교회와 그 지도자들에게 제공되는 다양한 보상과 대가에 있다고 주장한다. 개신교는 확고한 반공주의를 내세움으로써 남한 지배 엘리트층과 인적 유대를 형성할 수 있었고, 막대한 선교적 이익 외에 권력자를 움직여 교회의 숙원사업을 해결하는 물질적 이익을 얻었다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