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장관은 北에서 온 메신저인가”

▲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황진하 한나라당 의원은 18일 국방부∙합동참모본부 국감에서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무력화시키는 장관인가. 북한에서 내려온 메신저인가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노 대통령은 이 장관을 사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이 장관의 서해 공동어로수역 설정과 관련한 답변 내용을 두고 “안보를 모르는 사람이 무슨 장관이냐”며 사임을 촉구한 것이다.

황 의원의 이 장관 사임 요구에 대통합민주신당 의원들이 즉각 반발하면서 국방부 국감이 한 동안 소란이 일어났다.

대통합민주신당 안영근 의원은 “도가 지나친 발언”이라면서 “통일부장관 당사자에게 질의해야지 신문에 난 기사를 멋대로 해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찬석 의원도 “북한의 메신저가 뭐냐. 간첩이라는 것인가”라고 반발했다.

이에 황 의원이 “질문하고 있는데 왜 막느냐”고 버럭 화를 냈고 안 의원은 “말이 씨가 되고 말이 지나치니까 그런 것 아니냐. 통일부 장관에게 진의를 확인한 다음 이야기하라”고 했다.

하루 전 통일외교통상위원회 국감에서 이 장관은 “공동어로수역을 설정하는데 상호주의 원칙 아래 등거리∙등면적을 정해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발언했다. 이 발언은 이 장관의 ‘NLL에 대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발언과 맞물려 우리 스스로 영토 권한을 축소시키려 한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황 의원은 이어 “서해를 지키다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도 있는데 통일부장관의 망언은 왜 나온 것 같냐”며 김장수 장관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김 장관은 “이재정 장관의 발언도 NLL을 무시하거나 무너뜨리는 것 아니다. 다만 공동어로수역 설정 시 칼로 무 자르듯이 등거리∙등면적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는 완곡한 표현을 쓴 것”이라고 답변했다.

황 의원은 이어 “대통령이 NLL을 오도하니 이 장관이 군불을 땐다”면서 동료장관의 입장에서 NSC(국가안보회의)에서 이 장관을 만나면 충고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NLL문제를 두고 국방부장관은 양보할 수 없다고 확실히 언급한 반면에, 통일부 장관은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고 하여 국민들을 헷갈리게 하고 있다”며 “도대체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NLL문제를 어떻게 이야기했길래 이렇게 극심한 국론 분열과 혼선을 초래하는지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