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우리당 당적정리하겠다”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5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열린우리당 탈당 이후 정치인 출신 장관의 당적 정리문제가 논란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 “오늘 당적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당에 공식적으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외통위에 출석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힌 뒤 “양심으로서, 장관으로서 맡겨진 임무를 초당적으로 해왔고 앞으로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장관은 오전 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을 만나 평양장관급회담의 성과를 보고하면서 탈당의 뜻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관이 탈당함에 따라 유시민(柳時敏) 복지, 이상수(李相洙) 노동, 박홍수(朴弘綬) 농림장관 등 내각에 남아있는 우리당 소속 나머지 장관들의 거취표명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