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억류중인 국군포로 400-500명선 추정”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23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방북 문제와 관련, “북한과 공식, 비공식적으로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남북평화통일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 같이 밝히고 “김 전 대통령도 찾아뵙고 방북 의사와 함께 어떤 경로가 좋은 지에 대해 직접 말씀을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은 이미 북한이 초청 의사를 밝힌 바 있다”면서 “이 것이 도중에 이런 저런 이유로 실현되지 못하고 있지만 언제든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DJ의 방북자격에 대해 “개인으로 가는 게 아니라 적어도 1차 남북정상회담을 만들고 평화를 정착하신 비중있는 분이라는 점을 고려해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해 대통령 특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장관은 남북정상회담 추진 논란과 관련, “정상회담은 국가 이익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가장 유용하고도 가치 있는 대화채널”이라며 “다만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으로 추진하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억류중인 국군포로의 규모에 대해 “과거 분단될 당시로 따진 것이 8만7천명 정도였으나 그 뒤 상황이 바뀌어서 지금은 대략 400-500명선, 450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