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민간단체, 통일·평화논의 활성화해야”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은 15일 남북관계가 “완전히 실종되고 전혀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며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비정부기구(NGO)들이 대북지원에 주력하던 활동 방향을 통일.평화 논의의 활성화로 전환하고 조직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장관은 남북평화재단이 이날 오후 서울 대학로 함춘회관에서 주최하는 강연회에 앞서 배포한 자료에서 “이명박 정부는 촛불시위의 큰 상처와 역사적으로 낮은 지지율 때문에 보수정권으로서의 기반확립을 기독교, 자본주의, 냉전이념, 친미, 탈역사 등에 의존하고 보수단체들의 총집결을 꾀하기 때문에 올해 대북관계의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주장하고 “북한도 6.15와 10.4선언 문제로 사실상 이 정부와 대화를 포기했다”며 남북관계의 실종을 지적했다.

그는 남북 당국간 관계가 이처럼 평행선을 달리는 상황에서 “남북관계의 NGO들은 지금까지 주로 대북지원 활동에 역점을 두었다면 이제는 6.15와 10.4 실천 방안을 연구 및 제안하고 남측 내부의 통일과 평화를 위한 담론을 활성화하며 이를 실천해가는 지역조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그는 또 “국내 NGO들이 국외 동포단체는 물론 정치권, 학계, 문화계 등과 연대, 국제사회에서 한반도 문제를 이슈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정세 전망에 대해 그는 “북한이 강성대국 완결의 해로 삼고 있는 2012년 이후 후계구도가 나타나 보다 적극적인 개혁과 개방의 새로운 진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