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대통령, NLL을 군사적 경계로 본 것”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2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서해 북방한계선(NLL)은 영토선이 아니다’라는 발언과 관련, “대통령은 NLL을 군사적 목적의 경계라고 본 것”이라며 “영토개념이 아닌 전혀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선언 이행 종합대책위원회’ 제1차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내 이견이 없다. 나도 그렇고 국방장관도, 대통령도 이견이 없다”면서 “보는 관점에서 차이가 있어 보이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명한 것은 영토선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실제 존재하는 선이지 않은가. 실제 존재하는 선을 무시해서는 안된다”면서 “국방장관도 실제로 존재하는 선이라고 인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장수 국방부 장관은 노 대통령의 ‘NLL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답변하기 어렵다. 이견이 있다 없다 말하기 어렵다”며 “이견이 있다고 말하면 대통령께…”라고 말을 흐렸다.

김 장관은 그러나 “대통령이 영토에 중점을 두고 말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히면서 “NLL의 성격과 배경에 대해 얘기한 것이라고 이해한다”면서 “더 이상 예민하고 곤란한 질문을 하지 말아달라”고 언급을 회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