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남북간 `핫라인’ 구축 추진”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17일 남북관계 개선방안과 관련, 남북간 `핫라인’ 구축을 추진할 방침을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인사청문회에 출석,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의원이 “남북 간 핫라인이 마비돼 있다. 핫라인이 있어야 남북간 충돌을 피할 수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공감한다. 그런 방향으로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또 대북제재와 관련, “압박과 제재의 방법은 단기적으로 추진돼야지 그렇지 않으면 더 큰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며 “압박과 제재는 대화를 위한 단기적 수단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사업 존폐 논란에 대해 “두 사업은 남북간 긴장완화 및 군사적 충돌 예방이라는 안보적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금강산 관광사업은 경제적 이익도 크고 평화통일에 대한 현장교육의 의미가 크기 때문에 반드시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정부의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찬성방침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한 국가로서의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세계 인권에 대해 주장하고 권고할 책임이 있다는 측면에서 동의했다고 생각하지만 북한 인권문제는 민족적 관점에서 보다 더 진지하게 접근해야 하지 않을까, 근본적 해결을 위한 우리의 포괄적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인도적 지원을 통해 북한 인권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북한인권은 보다 더 포괄적, 전반적인 차원에서 북한의 전반적인 개혁.개방을 이끌어내지 않으면 해결하지 못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쌀.비료 대북지원 재개 의향을 묻는 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의 질의에 “국민세금이 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국민적 합의와 동의가 필요하다”며 “국회서 충분히 합의해 준다면 곧 재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