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김정일, 납북자.국군포로 언급 안해”

이재정 통일부장관이 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과정에 납북자.국군포로 문제가 논의된 과정과 정부의 향후 대응 방향을 상세하게 언급했다.

이 장관은 정상회담에서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해결과 관련, “노무현 대통령이 문제 제기를 했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토론은 없었다”며 “논의가 안 된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그는 또 김정일 위원장이 “납북자.국군포로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노 대통령이 문제 제기를 했지만 김 위원장이 이와 관련된 논의를 회피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 장관은 납북자.국군포로 해결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도 피력했다.

그는 “3천900명에 달하는 피해자의 87%인 3천400명이 (한국으로) 돌아왔고 남아 있는 사람들(500여명)의 문제”라면서 “정부가 하나도 해결을 안 한 것처럼 평가받는 것은 사실 좀 억울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납북자.국군포로들은 역사의 희생자들로, (이 문제 해결이) 인도적으로 대단히 소중하고 시급한 과제이지만 일정 정도의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여러 급의 회담에서 남은 13% (납북자 문제) 해결에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납북자 문제 해결방법과 관련, “북측은 인도주의적 차원, 남측은 당국자 간 논의를 통해 해결하려고 해 입장차가 크다”면서 “납북자 실체에 대해 남북 간 (상호) 이해를 만드는 것이 선결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가 진행된 프레스센터 입구에서는 납북자 가족 10여 명이 나와 “납북자들의 조속한 송환”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한편 이 장관의 ‘정부가 87%를 해결했다’는 발언에 대해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군사정권 때 이뤄진 일을 현 정부의 치적으로 자랑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은 이 장관이 납북자.국군포로 관련 언급에서 전쟁 중 납북자 1만 5천 명을 제외한 것에 대해 “북한이 이 문제를 언급하는 것을 굉장히 싫어하기 때문에 북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납북자 언급에서 전쟁 중, 전쟁 후 납북자를 분명히 구별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